北, 교사의 ‘결점 찾기’ 숙제

“자신의 결점을 찾을 줄 알아야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있다.”

31일 북한 교육잡지 ’인민교육’ 최근호(2005년 4호)에 따르면 평양 붉은거리소학교(초등학교)의 리창숙 교사는 축구경기 도중 다툰 학생들에게 ’결함 찾아오기’ 숙제를 내 눈길을 끌었다.

선생님을 만난 A학생은 친구가 공을 제대로 차지 못해 득점 기회를 놓친 데 대해 분풀이를 했다며 “별치(대수롭지) 않은 말 한마디를 갖고 까박(트집)을 붙이는데 어떻게 참을 수 있겠는가”라고 항변했다.

교사는 그의 말에 ’왜 다른 동무에게 모욕적인 말을 하고도 그것을 별치 않은 일로 여기는 것인가. 자신의 잘못을 올바로 찾도록 이끌어줘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낸 것이 바로 자신의 결함을 찾아오라는 숙제.
교사는 이와 함께 “학생이 한 말이 왜 다른 동무에게 성을 내게 했겠는가”, “학생은 다른 동무에게서 좋지 않은 말을 들었을 때 기분이 어떠했는가” 등 역지사지(易地思之)의 ’보충문제’도 내줬다.

다음 날 A학생은 “자기가 한 말이 다른 동무에게 모욕감을 줬기 때문에 그가 성을 낸 것”이라며 자기도 비슷한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또 “다른 동무라면 그런 모욕적인 말을 함부로 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모욕적인 말을 꺼리지 않고 한 것은 그 동무를 얕잡아 보았기 때문”이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교사는 A학생의 솔직함을 높이 평가한 뒤 “다른 동무를 얕잡아 보거나 업신 여기는 것은 동무를 존중하지 않는 거만한 표현이고 사이를 벌어지게 한다”면서 “동무를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은 동무를 존중하며 그의 아픔을 자기의 아픔으로 여기고 말 한마디를 해도 친절하고 다정하게 한다”고 일깨워줬다.

그는 이어 B학생을 만나 “모욕적인 말을 한 학생에게도 결함이 있지만 그렇다고 서로 다투는 것이 잘한 것이겠는가”라고 타일렀다.

이번에도 스스로 결함을 찾도록 하는 숙제와 시간이 주어졌고 B학생은 ’숙제 수행’을 통해 자신에게 부족한 점이 무엇인지 찾을 수 있었다.

교사는 마지막으로 두 학생이 만나는 것을 숙제로 내면서 “서로 만나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깊이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두 학생은 자리를 같이하고 자신의 결함을 이야기하면서 서로 이해하게 됐으며 얼마 뒤 다정한 친구가 됐다고 잡지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