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교류협력 합의 무효…南자산 완전 청산”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10일 우리 정부의 대북 독자 제재에 북한에 있는 모든 남측 자산을 청산하겠다고 밝혔다.

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 시각부터 북남사이 채택·발표된 경제협력 및 교류사업과 관련한 모든 합의들을 무효로 선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조선 괴뢰패당이 일방적으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업지구 가동을 전면중단한 것만큼 우리는 우리 측 지역에 있는 남측 기업과 관계 기관의 모든 자산을 완전히 청산해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담화는 또 “박근혜 역적패당에게 치명적인 정치, 군사, 경제적 타격을 가해 비참한 종말을 앞당기기 위한 계획된 특별조치들이 연속 취해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아울러 담화는 백두산혁명강군은 지금 적들이 움쩍하기만 하면 일격에 불마당질해버릴 수 있게 선제공격방식으로 전환하고 최후명령만을 기다리고 있다우리 군대의 1차적인 타격권안에 들어와있는 청와대소굴에 들어박혀 못된짓을 일삼고 있는 박근혜패당의 만고대죄는 반드시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