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광범위한 가뭄 피해…쌀 농사 피해는 없어”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최근 발표한 ‘아시아태평양지역 식량상황’ 보고서에서 북한이 6월 중순부터 40일간 가뭄으로 옥수수와 감자, 밀, 보리 등 광범위한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고서에서는 아직 북한의 쌀 농사가 심각하게 피해를 입었다는 보고는 없다고 덧붙였다.


19일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이번 가뭄으로 평안남북도와 황해남북도, 평양 등 5개 지역의 28만7천ha (287,896)에 달하는 농지피해를 입었다고 유엔에 보고했다.
 
그러면서 보리와 감자, 밀과 같은 이모작 작물 수확량이 20만t에 그친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이는 유엔이 당초 예상한 50만t의 40%에 불과한 것이다.
 
한편, FAO는 국제사회가 북한에 식량 뿐아니라 종자도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가뭄 피해 지역에 작물을 다시 심으려면 씨가 추가로 필요하다는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