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광명성2호 발사준비 본격 진행중”

북한은 24일 ‘시험통신위성’인 ‘광명성 2호’를 운반로켓 ‘은하 2호’로 발사하기 위한 준비를 본격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발사 시기 등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북한의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현재 시험통신위성 ‘광명성2호’를 운반로켓 ‘은하 2호’로 쏘아올리기 위한 준비 사업이 함경북도 화대군에 있는 동해 위성발사장에서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위성이 성공적으로 발사되면 우리나라(북한)의 우주과학기술은 경제강국을 향한 또 하나의 큰걸음을 내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국가우주개발전망계획에 따라 우리는 1단계로 가까운 몇 해안에 나라의 경제발전에 필수적인 통신, 자원탐사, 기상예보 등을 위한 실용위성들을 쏘아올리고 그 운영을 정상화할 것을 예견하고 있다”고 말해 위성체 발사라는 점을 강조했다.

또, 담화는 “우주는 인류공동의 재부이며, 오늘날 우주의 평화적 이용은 세계적인 추세”라고 강조하고 북한은 “우주개발과 평화적 이용정책”에 따라 “1980년대부터 자체의 힘과 기술로 인공지구위성을 쏘아올리기 위한 연구개발 사업이 줄기차게 진행돼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과정에 우리의 과학자, 기술자들은 1998년 8월 첫 시험위성 ‘광명성 1호’를 쏘아 올려 단번에 우주궤도에 진입시키는 것과 같은 커다란 성과를 이룩했다”며 1998년 미사일 발사실험도 위성체 발사 시험인 점을 부각시켰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6일 “평화적인 과학연구 활동까지도 미사일에 걸어 막아 보려는 음흉한 책동”이라며 “우주개발은 우리의 자주적 권리이며 현실 발전의 요구”라고 주장했다.

이어 통신은 “우리나라에서 무엇이 날아올라갈지는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98년 실험에서 북한은 3단을 분리하여 점화시키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전 세계의 자랑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표에 대해 정보 당국은 “미사일이 아직 발사대에 장착되지는 않았다”며 발사가 임박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이 발사하는 게 미사일이든 인공위성이든 발사 자체는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이 내달 8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김정일의 국방위원장 재추대와 후계자 지명문제와 관련성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북한은 지난 1998년 7월26일 제10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김정일을 국방위원장에 재추대하고 그 해 9월 4일 인공위성 ‘광명성 1호’를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세계적 군사컨설팅 업체인 제인스 그룹은 지난 20일 군사전문지 ‘제인스 디펜스 위클리’에서 “북한 무수단리(함경북도 화대군 소재) 미사일 기지에서 미사일 발사 준비를 위한 움직임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음이 포착됐다”며 이달 안에 미사일 발사준비가 마무리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상희 국방부장관도 지난 18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준비가 3월이나 4월에 완성될 수도 있다”면서 “최단기간으로 당겼을 때 2, 3주 후 준비를 완비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