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광명성 3호’ 개발 기여자 101명에 영웅칭호

북한이 22일 ‘광명성 3호 2호기’의 발사 성공에 기여한 101명에게 ‘공화국 영웅칭호’를 수여했다. ‘공화국 영웅칭호’는 북한에서 최고 영예의 칭호로 체제 보위에 공이 있는 군인이나 이와 관련 종사자들에게 주로 수여돼 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에서 최춘식 외 100명의 과학자, 기술자, 노동자, 일꾼들에게 공화국 영웅칭호와 함께 금별메달 및 국기훈장 제1급이 수여됐다”며 “이와 관련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이 22일 발표됐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그들은 인공지구위성 ‘광명성 3호 2호기’의 성과적 발사를 통해 우리 군대와 인민에게 민족적 자부심과 필승의 신심을 북돋워주고 우리의 전진을 가로막으려고 책동하는 적대세력에게 준엄한 철추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 공화국의 국제적 지위와 영향력을 전례 없이 높이는데 커다란 공헌을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들 과학자들을 위해 개최한 연회에 김정은과 부인 리설주가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이날 전했다


한편, 이날 평양 인민극장에선 ‘광명성 3호 2호기’의 발사에 기여한 과학자, 기술자, 노동자, 일꾼을 축하하는 은하수음악회 ‘돌파하라 최첨단’ 공연이 열렸다.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현영철 군 총참모장, 김격식 인민무력부장, 박도춘·김기남·최태복·김양건·김영일·김평해·곽범기·문경덕 당비서, 김영춘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현철해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리명수 인민보안부장, 주규창 당부장, 리병삼 인민내무군 정치국장, 조연준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최춘식 제2자연과학원장 등이 음악회를 관람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