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관심끌기?…”日지진으로 지하수 60cm 출렁”

북측은 29일 경기도 문산 남북출입국사무소에서 열린 백두산 화산 관련 남북 민간 전문가 회의에서 일본 대지진과 이에 따른 방사능 오염 피해에 대한 우려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 취재진에 공개된 회의 앞부분 환담에 따르면 북측 단장인 윤영근 화산연구소 부소장은 “통신자료를 통해 남측에서도 일본에서 온 방사능 오염이 있다는 것을 들었다”며 “방사능 오염이 우리 측에 미칠 것 같아서 많이 적극적으로 감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소장은 “개성에는 눈이 왔다”며 “3월 말에 눈이 오는 것은 기상천외하고, 기상현상을 잘 모르겠다. 지진 또한 모르는 일이다. 일본 지진 후 남측 피해는 없었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그는 “일본에서 지진이 있은 다음에 우리 지하수 관측공에서 물이 약 60㎝ 출렁이고 샘물에서 감탕(흙탕물)이 나오는 현상이 많았다”며 “역시 (일본에) 가까운 곳에 있어서 우리에게도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측 수석대표인 유인창 경북대 지질학과 교수는 “일본 지진으로 인한 남측 피해는 별로 없었다”면서 “이번 회의 주제에 대해 국민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정리가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 남북은 북측이 제기한 백두산 화산과 관련한 공동연구와 현지답사, 학술토론회 등과 관련 사안을 논의한다. 민간 전문가 협의에서 남북이 어떤 합의를 이끌어 낼지 주목되는 가운데 이번 회의 결과가 정부 당국 간 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는 백두산 관련 남북 공동 연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민간차원의 논의는 지속될 것으로 보이나 연평도·천안함 문제 등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당국자간 회담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관측된다.


이 외에도 이번 회의 개최와 맞물려 백두산이 수십 년 내 폭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일부 국내 연구진들은 백두산 화산 주기를 볼 때 수년 내 폭발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한편, 지난해 4월 아이슬란드 화산 폭발 당시 백두산에 관심이 쏠렸던 때에는 정작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북한이 일본 지진이 발생하자 협력사업을 제의를 해 온 것에 대해 남북대화 재개를 위한 군불때기 일환으로 보는 시각도 많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