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관리에 상표.지리적표시 교육”

WIPO 사무총장>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07-06-29 10:06

광고

(서울=연합뉴스) 함보현 기자 = 세계지적소유권기구(WIPO)의 타카기 요 사무총장은 지난 13~14일 평양에서 북한 관리들을 대상으로 상표권과 지리적 표시에 대해 강의했다고 밝혔다.

타카기 사무총장은 29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북한 당국이 상표 및 지리적 표시와 관련한 정책, 법률 정비에 큰 관심을 보였다”며 “상표와 지리적 표시에 대한 지도와 강의를 해 달라는 북한 당국의 요청이 있었고, 현지 관리들은 상표와 지리적 표시의 기능과 역할에 대해 더 알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WIPO 대표단은 지난 12일 평양을 방문해 인민문화궁전에서 이틀 간 열린 ‘상표, 공업도안(의장), 원산지명에 관한 민족토론회’에 참가했다. 이 기구는 지적재산권의 국제적 보호와 협력을 총괄하는 유엔 산하 전문기구로 북한은 1974년 가입했다.

타카기 사무총장이 언급한 상표권은 등록된 상표를 특정 상품에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권리이며, 지리적 표시제란 상품의 품질이 생산지의 환경과 밀접히 연계된 경우 지리적 명칭을 지적재산권으로 인정해주는 제도를 가리킨다.

지리적 표시제로 보호받는 상품으로는 ‘보르도 와인’, ‘스카치 위스키’, ‘아르덴 치즈’ 등이 있다.

타카기 사무총장은 “북한 관리들은 WIPO 상표 전문가들로부터 관련 정책과 법률을 정비하기 위한 기본 지식을 배웠다”면서 “상표에 관한 북한 관리들의 지식은 여전히 초보적인 수준이며 관련 정책과 법률을 정비하는 데 있어 어디서부터 손을 댈지 모르고 있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상표를 포함해 지적재산권에 대한 교육이 더 필요하다고 (북한 당국에)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1980년 산업재산권 보호를 위한 파리협약과 특허협력조약(PCT), 2003년 저작권 보호를 위한 베른협약에 가입했으며 2004년에는 평양에 저작권사무국과 ‘평양 지적제품 봉사센터’를 설립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