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관광 재개 원하면 정부에 직접 말해야”

우리 정부는 23일 북측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통해 금강산·개성 관광 재개를 위한 당국간 회담을 가질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공식적인 회담 제의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현 회장을 통한 제안은 민간차원의 협의로 공식적인 회담 제의로 보지 않는다고 밝히면서 판문점 채널 등 당국간 공식적인 제안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현재까지 공식적인 당국간 회담제의를 받은 바는 없다”면서 “북한이 진정성을 가지고 금강산 관광의 재개를 희망한다면 지금 열려있고 가동되고 있는 당국간 회담 채널을 통해서도 언제든지 회담 제의라든지 이에 대한 입장을 우리측에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북한은 우리 측에 대한 비난 등 또 다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여러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의 이같은 입장은 북측이 공식적인 회담제의를 해 올 경우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최근 대남 비방과 우회적인 협상 제의에는 불쾌감을 나타낸 것이다. 


앞서 21일 노동신문은 “남조선의 반통일세력들은 아직도 핵문제를 떠들면서 남북관계개선에 제동을 거는 시대착오적인 망동을 부리고 있다”며 “특히 현인택을 우두머리로 하는 남조선 ‘통일부’의 반공화국대결책동은 온 민족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측이 우리 정부가 관광재개 선결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는 금강산 피격사건 진상규명, 재발방지책 마련, 관광객 신변안전 보장 등 3가지 조건 중 진상규명에 포함되는 현장조사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원칙적인 입장을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현장 방문은 피격사건) 진상을 규명하는데 필요한 절차 중에 하나가 될 수는 있겠지만 현장을 방문하는 것이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라고 생각되지 않는다”면서 당국간 협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회담 제의를 우리 측에서 먼저 할 의향이 없는지를 묻는 질문에 “현재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의 이같은 입장에 대해 현대아산 측 관계자는 현 현장의 방북 이후 북측의 입장에 대해 “확인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라고 밝히면서도 “19일 통일부에 방북보고가 이뤄진 상태로 통일부의 지침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당국간 협의를 통해 하루빨리 관광이 재개되는 상황이 만들어 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북한 리종혁 조선 아시아태평양 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은 18일 금강산관광 11주년 기념식을 위해 금강산을 찾은 현 회장에게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관광객 신변안전 문제는 물론 현장방문 등 남측 정부가 원하는 것에 대해 무엇이든 협의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