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과학기술 발전 총력…집중 투자

북한이 과학기술 발전에 총력을 쏟고 있는 가운데 올해 이 부문에 집중 투자할 방침임을 밝혀 주목된다.

로두철 북한 내각 부총리는 11일 개최된 최고인민회의 제11기 5차 회의에서 작년 예산 결산과 올해 국가예산에 대해 보고하면서 과학기술 부문에 대한 투자를 작년에 비해 무려 60.3% 늘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는 과학기술 발전 문제를 의안으로 채택했던 작년 최고인민회의 제11기 4차 회의시 과학기술 부문에 대한 투자를 전년도 대비 3.1% 증액한 것과 비교할 때 대폭적인 투자확대라고 할 수 있다.

북한이 올해 힘을 쏟고 있는 농업부문에 작년보다 8.5%, 경공업분야에 16.8%, 교육사업에 7%를 각각 증액키로 한 것과 비교해도 눈에 띈다.

또 기업소 순소득의 2%를 자체 과학기술 발전 사업비로 책정하는 새로운 조치를 취하고 이를 철저히 집행하도록 함으로써 산업체 자체적으로도 과학기술 발전 노력을 기울이도록 했다.

북한이 올해 과학기술 부문에 이처럼 투자액을 대폭 늘린 배경은 경제 정상화와 직결된다고 보기 때문이다.

북한은 작년 실시한 핵실험으로 ‘군사강국’을 달성했다는 입장에서 올해 주민생활 향상 등 경제발전에 국가적인 역량을 집중하기로 정책을 수립했다.

그 결과 식량문제 해결은 물론 주민 생활과 직결된 경공업분야 혁신, 산업시설의 현대화를 통한 경제 정상화 실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과학기술의 뒷받침이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이다.

로 부총리가 “인민경제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과학기술을 틀어쥐고 경제사업을 작전하고 조직 전개하는 것을 철칙으로 삼으며 생산과 과학기술을 밀착시켜 경제 장성에서 과학기술이 차지하는 기여 몫을 체계적으로 높이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한 대목은 이를 대변한다.

최태복 당 중앙위 비서는 작년 회의에서 “과학기술 부문의 중요한 과업은 첨단과학기술과 첨단산업의 토대를 구축하고 식량문제, 에너지 문제를 비롯한 절박한 경제문제들을 선차적(우선적)으로 풀고 인민경제의 주체성을 강화하는 방향에서 중요공업부문의 개건 현대화를 적극 다그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은 이미 1980년대 후반부터 과학기술 발전정책을 추진해 왔다.

1988년부터 1994년까지 두 차례에 걸친 과학기술발전 3개년계획을 실시한 데 이어 1998년부터 과학기술발전 5개년 계획을 시행했고, 지난 2003년부터 올해까지를 기한으로 2차 과학기술 5개년 계획을 추진 중이다.

나아가 내년부터 2012년까지 3차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있는데다 장기적으로 오는 2022년까지 과학기술 발전전략을 마련하고 있는 상황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