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과거 반성없는 日, 국제적 고립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5일 일본이 위안부 문제 등 ’추악한’ 과거를 반성하지 않으면 국제적 고립을 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이날 ’철면피한 자들의 망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과거죄행에 대해 성근하게(성실하고 공손하게) 사죄하고 보상하는 것은 전범국 일본이 국제사회 앞에 지닌 법적, 도덕적 의무이나 이를 완전 무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통신은 또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일본의 죄악에 찬 역사를 또다시 부정했다”며 “20만명의 조선여성을 비롯한 아시아의 여성들을 ’황군의 성노리개’로 만든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그 범죄적 책임에서 벗어나려는 아베일당의 책동이야말로 정치적 망동이며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비난했다.

통신은 아울러 “추악한 과거에 대한 반성과 청산이 없이 ’아름다운 나라’를 떠드는 아베일당에게 차례질(돌아갈) 것이란 국제적 고립과 파멸뿐”이라며 “자기 처지를 잘 알고 분수 있게 처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