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장·기업소 설비 현대화 주력”

북한의 기계공장들이 생산설비 현대화에 주력하고 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4일 전했다.

북한 기계공업성 로택희 책임부원은 이 방송과 인터뷰에서 “공장.기업소에서 대상설비 생산을 힘있게 내밀고 기계공업발전에서 보다 더 높은 곳으로 오르기 위한 현대화 공사를 다그치고 있다”고 밝혔다.

함경남도 함흥시에 위치한 북한 최대의 설비생산업체인 룡성기계연합기업소는 압축기 생산을 위한 현대화 공사를 적극적으로 벌이고 있으며 금년내로 1단계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평안북도 신의주에 있는 락원기계연합기업소는 신포향주물직장을 현대화 시범단위로 선정하고 유압계통계열 설비를 현대화하고 있다.

로 책임부원은 “구성공작기계공장, 희천공작기계공장을 비롯해서 여러 공장에서도 생산은 생산대로 내밀면서 개건.현대화 공사를 힘있게 다그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초대 기계공업상에 실무에 밝은 조병주 룡성기계연합기업소 지배인을 임명하는 등 기계공업 발전에 주력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