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작원들 “황장엽 암살 후 투신자살 계획”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전 노동당 비서)을 암살하려고 했던 북한 공작원이 “황씨를 만나면 살해한 뒤 투신 자살하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황장엽 친인척으로 신분을 위장해 남한에 정착하면 언젠가 황씨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황 씨 살해 시기를 장기적으로 잡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황 위원장을 살해하려는 이유가 남북관계 악화에 따른 무력 도발 일환이기 보다는 황 위원장 개인에게 맞춰져 있음을 시사한다.  


국가정보원과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이진한)는 20일 구속수감한 북한 정찰총국 소속 소좌(소령급) 김명호(36)와 동명관(36)은 북한에서 20여년간 전문적인 군사훈련을 받아왔다고 밝혔다.
 
국정원 등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1월 김영철 북한 정찰총국장으로부터 직접 “먼저 황장엽이의 주거지와 다니는 병원 등 활동사항을 대북 보고한 뒤 황장엽이의 목을 따라”는 지령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김 총국장은 이들을 남파하기 직전 만찬을 갖고 고급 위스키를 따라주며 “무슨 일이든 할 수 있겠느냐”고 묻고 이같이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맨손으로도 2, 3명을 살해할 수 있을 정도로 전문 암살 교육을 받았던 것으로 조사돼 최정예요원이 남파됐음을 알 수 있다. 2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는 국정원 소속 무술요원들과 법정경위 3명이 추가 배치됐다. 


탈북자로 가장해 한국에 들어오려고 했던 이들은 국정원의 합동신문조사를 받던 중 고향에 대한 답변 등이 다른 탈북자들과 달라 집중 추궁을 받아오다 한달여 만에 신분을 자백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