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사교수 선제공격론 강력 비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공군사관학교 교수들이 제기한 ’공세 작전’을 수용한 한국형 군사전략 주장에 대해 ’위험한 망언’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조평통은 18일 발표한 서기국 보도에서 “남조선 공군사관학교 교수라는 사람들이 우리 공화국에 선제공격을 해야 한다고 한 것은 남조선 군사당국의 망상을 대변한 것”이라며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의 불집을 터뜨리기 위한 위험천만한 망언”이라고 지적했다.

조평통 서기국은 “우리의 핵억제력은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압력 책동과 핵위협에 대처한 평화의 방패이지 결코 남조선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며 “남조선의 군부 호전세력이 있지도 않는 우리의 위협에 대해 떠들면서 선제공격론을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우리에 대한 용납 못할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서기국은 이어 “대북 선제공격은 곧 핵전쟁 도발”이라며 “미국의 핵전쟁 머슴으로 놀아대는 남조선 호전세력은 상전과 함께 우리의 무자비한 반격 앞에 수치스러운 참패를 면치 못한다는 것을 명심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군사관학교 권재상, 박봉규 교수는 9일 공군본부가 후원하고 연세대 국가관리연구원, 미 랜드연구소가 공동 주최한 ’제9회 공군력 국제학술회의’에서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 안보환경을 근본적으로 교란시키기에 충분한 만큼 한국 공군은 ’공세 작전’을 수용한 한국형 군사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