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단 임금협의 기피…담당자 소재지도 파악 안돼”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 임금 지급 관련 실무협의를 하자고 계속해서 제안하고 있지만, 북측이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북측에서 (공단 임금 문제) 협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면서 “우리 측과 만나는 것을 피하는 것 같다. (담당자를) 만나려고 해도 자리에 없거나 소재지를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우리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는 3, 4차례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과 만나 관련 협의를 진행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후 북측은 여러 가지 핑계를 대며 남북 협의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북측은 기존 월 최저임금인 70.35달러 기준으로 임금을 납부하는 우리 기업에 일방적으로 정한 월 최저임금 74달러의 차액에 대한 연체료를 지불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담보서를 요구하는 식으로 압박하고 있는 만큼, 정부는 빠른 시간 내에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필요시 개성공단관리위원회와 북측 총국 간의 협의 수준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일단 접촉이 잘 안 되고 있고, 그런 방법이 필요한지 내부적으로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현재 18개 기업이 임금을 납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고 추가로 납부한 곳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임금을 받지 못한 북측 근로자의 파업이나 태업 여부에 대해서는 “우리측이 파악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전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