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단 임금문제 해결 요청에 긍정 반응”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들의 임금 지급일(10일)이 다가오는 가운데, 북한이 개성공단 최저임금 인상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는 우리 측 요청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방북했던 기업 측 대표단이 밝혔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7일 개성공단을 방문한 뒤 경기 파주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기자들을 만나 “북측 총국(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관계자들에게 남한 기업의 곤혹스러움을 알리고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며 “‘그렇게 해보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말했다.

기업협회 대표단 20여 명은 7일 오전 개성공단을 방문해 현지 법인장들과 회의를 마친 뒤 북한 총국 관계자들을 만나 한 시간가량 논의했다.

정 회장은 북측에 ‘임금 문제는 별 것 아님에도 남북 당국 간의 갈등이 크게 증폭되는 것처럼 비쳐져 공단 운영에 어려움이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면서 “임금이 올라가면 생산성 향상이 필요한데 이 부분도 북측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측은) 임금 문제뿐만 아니라 그동안 개정된 세칙에 대해서도 남측 기업인들이 느낀 문제점을 인식하고 있는 듯했다”고도 전했다.

기업 측이 정부 당국 차원의 대화가 힘들면 우리 측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와 협의해달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 북측은 우리 측과 임금 문제를 논의해보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북측은 구체적인 남북 당국 간 혹은 관리위와 협의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개정한 개성공단 노동규정을 근거로 3월분 임금 지급일인 오는 10일부터 근로자 1인당 월 최저임금을 70.35달러에서 74달러로 인상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정부는 기업들에 북측 요구에 따르지 말도록 권장하는 한편 이를 어긴 기업에 법적·행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