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단 공동위 개최’ 제의 통지문 접수거부

정부가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 임금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남북 공동위원회’를 개최하자고 제안했지만 북측이 이를 거부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공동위는 작년 6월 26일 이후 열리지 못하고 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금요일(15일)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사무처를 통해 오는 20일 공동위원회 제6차 회의개최를 제안했으나 북측이 통지문 접수를 거부해 구두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임 대변인은 “북측은 특별한 이유를 표명하지 않고 접수를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정부는 개성공단 공동위원회가 조속히 개최돼 임금문제를 비롯한 개성공단의 안정적인 운영과 발전을 위한 쌍방의 관심사안을 협의·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의 ‘북한 체제의 불안정’ 언급에 “구린내 나는 악담질” 등으로 실명 비난한 것에 대해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해 우리 국가 원수에 대한 입에 담지 못할 인신공격과 몰상식한 비방중상을 하는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언급하는 내용에 대해 일일이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면서도 “대화 상대방의 지도자에 대한 예의는 물론이고, 반영성적이고, 반인륜적인 주장을 펼치는 것은 북한 스스로 자신의 수준이 어떠한지를 말해주는 것 같아 안타까움마저 느낀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