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개질문장에 먼저 답하라”…南접촉제의 거부

북한이 18일 이산가족 상봉문제와 고구려 고분군 병충해 방제를 위한 정부의 실무접촉 제의를 사실상 거부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개인필명의 논평을 통해 “남조선 당국이 그 무슨 ‘상봉’과 ‘교류’를 떠들면서 다른 한쪽으론 ‘5.24 조치’ 고수에 대해 역설하는 것은 눈감고 아웅하는 협잡행위”라면서 “역적패당이 앞뒤가 맞지 않는 새빨간 거짓말을 늘어놓는 것은 내외여론을 호도해 북남관계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데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역적패당이 진실로 흩어진 가족상봉과 교류협력을 바란다면 우리 공화국 국방위원회 정책국이 발표한 공개질문장에 먼저 대답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 2일 국방위원회 정책국 명의로 남한 정부에 보낸 ‘공개 질문장’을 통해 김정일 사망 조문조치와 관련해 남한이 사과할 것과 천안함,연평도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 등 9개항의 요구 사항을 발표한 바 있다.


정부는 지난 14일과 7일 각각 이산가족 상봉문제와 고구려 고분군 병충해 방제 지원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실무접촉을 먼저 제의했다. 하지만 북측 판문점 적십자 연락관은 남측의 접촉제의 전화통지문을 수령조차 하지 않고 있다가 사실상 거부하는 이같은 논평을 이날 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