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곳곳서 인구조사 진행 中”…사전 작업 가능성

소식통 "정식 조사 아닌 듯...주민 실종 및 탈북 현황 파악 가능성"

북중 국경지역에 철조망이 설치되어 있는 모습.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북한 당국이 최근부터 전역에서 인구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복수의 내부 소식통이 전해왔다. 오는 10월로 예정된 인구총조사 사전 작업을 진행하면서도 주민 탈북 및 실종 현황을 파악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강원도 소식통은 2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주민대장을 조사하는 사업이 말단 단위인 인민반을 통해서 진행되고 있다”며 “인민반장들은 ‘정기적으로 하는 인구조사’라고 이야기하지만 주민들은 ‘없어진 사람들이 많으니까 조사하는 것’이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양강도 소식통도 “요즘 보안원(경찰)이 인민반장을 데리고 나타나 인구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어디 멀리 떠나가거나 없어진 주민들, 사망한 경우엔 정확한 조사를 위해 여러 번 다녀가기도 했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가족이 영문 없이 사라진 경우엔 혹시 도강(渡江)을 한 건 아닌지 의심부터 앞세우고 있다”면서 “주변에 없어진 집들에 대해 잘 아는 주민이 나타나면 따라다니며 따져 묻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당국은 인구총조사 명목으로 국제사회의 지원금을 받겠다는 의도를 분명히 한 바 있다. 한성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지난해 6월 미국 뉴욕에 있는 유엔인구기금을 방문해 우리 정부에 인구총조사 비용으로 600만 달러 지원을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었다.

또한 2008년에 진행된 인구총조사 명목으로 약 550만 달러를 지원받기도 했었다. 때문에 우리 정부가 아직 지원 결정을 밝히고 있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번 조사는 공식 조사보다는 사전 작업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아울러 최근 몇 년간 자연재해와 사건사고로 실종됐거나 국경지역을 중심으로 탈북한 주민들이 많아지면서 자체 조사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을 가능성도 높다.

소식통은 “주민이 언제 어떻게 없어졌는지도 모르는 경우엔 주민등록 대장에 그냥 ‘행방불명’으로 명시하곤 했다”면서 “최근연간 사망했거나 없어진 주민들이 많다는 점에서 해당 단위(보안서주민등록)에서도 주민재조사 사업이 필요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몇 년 전(2016년)에 있었던 함경북도 수해 때도, 평양과 삼지연 등 각종 건설장에서도 사망사고들이 있었지만 제대로 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이래 저래 없어진 주민들에 대해 파악해 보려는 것 같다”고 부연했다.

일각에서는 8월 광복절 계기로 개최될 예정인 이산가족 상봉과 연관이 있는 조치라는 관측도 나온다. 남북 관계 개선에 따라 지속적인 상봉 행사를 준비하자는 차원에서 현황을 조사하겠다는 의도라는 것이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6‧25)전쟁으로 가족과 떨어지게 된 주민은 연령이 높고, 또 통일되기 전까지는 탈북민들도 이산가족이기 때문에 위(당국)에서는 조사 분류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