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곧 핵신고서 제출…그대로 안믿어”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18일 북한이 곧 핵프로그램 관련 신고서를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당초 10.3합의에 따라 작년 말까지로 핵프로그램 신고를 마치기로 했지만 지금까지 6개월째 신고를 미루고 있다.

이런 가운데 라이스 장관은 이날 워싱턴 D.C.의 헤리티지재단에서 실시한 연설에서 “북한이 중국에 곧 핵프로그램 신고서를 제출할 것”이라면서 북한이 핵신고서를 제출하면 부시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고 적성국 교역금지에 따른 무역규제 조치도 해제하는 절차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이 과거에 합의를 이행하지 않은 점을 지적, 미국 등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 5개국이 북한의 핵신고 내용을 검증할 수 있도록 영변핵시설에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 평화교섭 본부장도 18일 외신기자클럽 초청간담회에서 북한이 이달 말까지 신고서를 제출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피력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달 말께 북한이 핵프로그램 신고서를 제출하고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고 적성국 교역금지법 적용대상에서 해제하기 위한 절차에 착수할 것이라는 전망을 낳고 있다.

부시 대통령이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방침을 미 의회에 통보하면 45일 이후 효력을 갖게 된다.

라이스 장관은 “그런 조치들이 발효되기에 앞서 45일 동안 우리는 핵 신고의 정확성과 완전성 을 검증하는 데 있어 북한의 협력수준을 계속 평가, 협력이 불충분하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서면으로 제출한 대로 북한의 말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과의 합의를 검증하는 게 중대한 도전이 될 것”이라고 밝혀 북한의 핵신고 내용에 대한 철저한 검증 의지를 피력했다.

특히 라이스 장관은 미국을 비롯한 5개국은 북한 핵시설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하며 북한의 핵무기 및 핵기술에 대한 현장검증이 방해를 받아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라이스 장관은 다음 달 일본에서 열리는 G-8(선진 8개국)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일본 교토(京都)를 방문할 예정이며, 워싱턴으로 돌아오기 전에 중국 베이징(北京)과 서울도 방문할 계획이다.

한편,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지난달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와의 회담에서 라이스 장관의 방북을 요청했다고 일본 마이니치(每日)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