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곧 인공위성 발사”…관측장비 설치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4일 “곧 위성을 발사하게 된다”고 말해 미사일 발사가 임박했음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날 보도에서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 통보를 인용, “동해위성발사장에서 시험통신위성 ‘광명성2호’를 운반로켓 ‘은하-2호’로 쏘아올리기 위한 준비가 완료됐다”며 “위성은 곧 발사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 통신은 “비행기와 선박들의 항행안전 보장을 위해 필요한 국제기구와 유관국에 사전통보한 기술지표에는 변동이 없다”고 말해 발사 성공에 자신감을 보였다.

북한은 지난달 12일에 이달 4∼8일 시험통신 위성을 탑재한 운반로켓을 발사할 것이라고 국제해사기구(IMO)에 통보한 바 있다.

북한은 발사되는 로켓을 촬영.추적하는 장비인 관측 카메라를 4일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의 로켓 발사장 주변 3곳에 설치한 것이 포착돼 발사가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북한은 무수단리 발사장의 주변을 말끔히 정리하는 등 발사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군사상황실과 정책실을 중심으로 한 ‘북한로켓 대응TF’의 비상대기 태세를 유지하는 등 긴장감 속에서 로켓 발사 준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또 북한이 ‘성동격서’식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서해 북방한 계선(NLL)과 군사분계선(MDL) 등 접적지역에 대한 경계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외교부도 이날 오전 8시30분 시내 도렴동 외교부청사 9층 회의실에서 권종락 제 1차관 주재로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외교기획단장, 국제기구국장, 조약국장 등 관련 당국자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예고된 발사 시간인 오후 4시가 넘어가도록 북한의 특이 동향이 발견되지 않자 4일은 북한이 로켓을 발사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오전에 긴급소집한 안보관계장관회의를 해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은 발사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조금 전 4시부터 회의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청와대는 북한이 예고한 오늘 8일까지 매일 오전 11시부터 외교안보수석을 중심으로 비상대기하기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