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이즈미 야스쿠니 참배’ 강력 비판

한국과 중국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를 강력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도 그 비판에 합세하고 나섰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6일 논평을 통해 “취임 후 여섯번째로 강행된 이번 참배는 일본이 과거 아시아 나라들에서 감행한 침략과 범죄의 역사를 정당화하고 군국주의 망령들을 찬미하기 위한 것으로서 피해국 인민들에 대한 엄중한 모독이자 도전”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아시아 지역 인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패망 당일에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버젓이 강행한 것은 지역과 세계의 공정한 목소리에 정면 도전하고 군국화와 사회의 우경화를 다그쳐 또다시 해외침략의 길에 나서려는 일본 집권세력의 정치적 의지를 과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이어 “일본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조(북).일 평양선언에도 완전히 배치되는 것”이라며 “고이즈미는 과거 조선 인민에게 끼친 불행과 고통에 대해 반성하고 사죄한다고 표명한 조.일 평양선언에 직접 서명한 이후에도 가해자들의 망령이 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계속 참배함으로써 자신의 공약을 백지화하고 조.일관계를 악화일로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또 “현실은 군국주의 재생에 들떠있는 일본이 지역평화의 암이라는 것을 명백히 실증해주고 있다”며 “일본이 지난날 침략과 해외팽창으로 망한 역사의 교훈을 망각하고 또다시 군국주의 길로 나간다면 자멸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