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이즈미 신사참배 의사표명 비난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4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의사 표명에 대해 “정치인으로서 수치”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주조선은 이날 ’검은 속심(속셈)은 가리울 수 없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고이즈미 총리가 최근 일본기자클럽 모임에서 신사 참배 여부를 질문받자 “내가 지금까지 했던 행동을 보면 앞으로 어떻게 할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참배 지속 의향을 표시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가 TV방송프로에서 참배 중지를 요구하는 아시아 각국의 요구와 관련해서도 “전몰자들에게 추도의 뜻을 표시하는 마음의 문제에까지 개입해서야 되겠는가”고 말했다며 “순수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참배하는데 어째서 타인들이 간섭해 나서는지 모르겠다는 소리인데 그야말로 문제의 본질을 교묘하게 왜곡한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고이즈미 총리가 진실로 전쟁과 결별하고 평화를 위해 기여할 생각이라면 자신의 정치적 생애에 오점을 남길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피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런데도 그가 내외의 항의와 규탄을 무릅쓰고 신사 참배 의사를 거듭 표명하고 나선 것은 “군국주의 해외침략사상 고취와 같은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으로 밖에 달리 설명될 수 없다”고 못박았다.

민주조선은 고이즈미 총리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채 일본당국자라고 표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