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위층 계좌도 문제삼을 수 있다”

▲ 미 의회조사국(CRS) 래리 닉시 박사

미 의회조사국(CRS) 래리 닉시 박사는 “부시 행정부가 현재 중국 당국에게 북한이 더 이상 불법행위와 관련된 금융거래를 중국 내 은행과 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를 취하도록 압박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31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재무부가 최근 마카오에 있는 은행들 뿐 아니라 중국 본토에 있는 은행들에 대해서도 북한의 불법행위와 관련됐는지 여부를 조사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중국 본토의 은행들도 마카오의 방코델타 아시아(BDA) 마찬가지로 북한의 불법 금융행위에 관련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범위 확대와 관련 “이는 북한의 금융행위 전반에 대해 미국이 이에 맞서는 행동을 할 수 있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라며 “미국은 북한의 불법행위와 관련된 금융계좌뿐 아니라 북한 고위층들이 전세계 은행에 가지고 있는 합법적인 계좌까지도 문제 삼을 수 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의 스튜어트 레비 재무부 차관은 최근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와의 회견에서 “북한 지도자들이 거액의 비자금을 전 세계 은행들에 숨겨놓고 있다”면서 “이들 국제 금융기관들은 북한과 관련된 어떠한 계좌도 주의 깊게 그 위험성을 살펴보길 권고한다”고 말했다.

레비 차관은 또 “중국의 시중은행 중 하나인 중국은행(BOC)이 마카오 지점에 있는 북한 계좌를 동결한 조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 재무부의 몰린 밀러와이즈 대변인은 31일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책의 일환으로 “북한에 광범위한 경제 제재를 다시 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미 재무부가 취할 구체적인 대응책은 아직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