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위급접촉 南선택 달려”…南 “北, 관계개선 의구심”

북한은 29일 “고위급 접촉을 개최할지 삐라(대북 전단) 살포에 매달릴지는 남측의 책임적인 선택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날 새벽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국방위 서기실 명의로 우리 측 청와대 국가안보실 앞으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전통문을 보내왔다.


북한은 전통문에서 “남측은 법적 근거를 들어 삐라 살포를 방임하고 있다”면서 “남측은 관계개선의 전제, 대화의 전제인 분위기 마련에 전혀 관심이 없으며 고위급 접촉을 무산시키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는 우리 측이 전날 오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우리측 고위급접촉 수석대표 명의로 보낸 전통문에서 29일까지 ’30일 제2차 고위급접촉 개최’ 입장을 밝혀달라는 것에 대한 북측의 답변으로 우리 정부의 제의를 거부한 것이다. 이에 ’30일 제2차 고위급접촉’은 사실상 무산됐다. 


우리 정부는 이달 4일 황병서 군 총치국장 등 북측 고위급 3인방의 방남(訪南) 당시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2차 남북 고위급 접촉을 갖자는 합의에 따라 지난 13일 ’30일 판문점에서 고위급 접촉을 열자’고 제의했다. 하지만 북측은 이에 대한 답변은 하지 않은 채 우리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등을 문제 삼으면서 대북전단에 대한 정부의 입장 변화만 요구했었다. 


이번 전통문과 관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이런 북한의 태도로 남북이 합의한 데 따라 우리측이 제의한 10월 30일 고위급접촉 개최가 사실상 어려워진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이어 “이미 지난 2월 고위급접촉을 포함해 여러 계기에 우리의 입장을 밝힌 바 있음에도 이 문제를 대화 분위기 조성 등 전제 조건화하는 북한의 태도는 북한이 진정으로 남북관계를 개선시키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제기하는 우리 민간단체의 전단살포는 우리 체제 특성상 정부가 이를 통제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며 “남북 간에 대화를 통해 현안문제를 해결해 나간다는 것이 우리 측의 일관된 입장이지만 부당한 요구까지 수용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