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위관리 통해 ‘슈퍼노트’ 유통시켜”

북한 당국이 100달러짜리 위조지폐인 ‘슈퍼노트’를 유통시키는 과정에서 고위 외교관 등을 활용하는 등 위조지폐 생산을 조직·감독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미 국무부 前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선임자문관 데이비드 애셔 말을 인용해 “북한의 엘리트 계층이 은행과 도박장 등에서 ‘슈퍼노트’를 넘기는 모습을 사진을 통해 확인했다”고 전했다.


애셔 전 선임자문관은 올해 초 워싱턴의 민간연구기관인 신미국안보센터(CNAS)가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비밀검찰국(SS)은 북한 정부가 슈퍼노트의 디자인과 제조, 유통 과정을 조직하고 감독했다는 확실한 증거를 제시하는 등 북한이 1980년대 후반부터 슈퍼노트 생산 분야에서 세계 최고가 됐다”고 보고했다.


이어 그는 “미 연방 워싱턴D.C. 법원도 다량의 슈퍼노트가 북한 정부의 지원으로 북한 내부에서 제조됐고, 북한 당국자로 활동하는 북한인들이 전세계에서 위조지폐의 판매와 운송에 참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미 재무부 산하 조직으로 백악관의 경호를 담당하는 비밀검찰국(SS)도 2002년 봄 북한 정부가 고위 외교관들과 국영 무역회사 직원들을 통해 범죄조직 등에 슈퍼노트를 유통시킨 것으로 보고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이어 “1990년대 말 100만달러 규모의 슈퍼노트를 러시아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입수, 유럽에 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는 션 갈랜드 전 북아일랜드 노동당 당수에 대한 아일랜드 법원의 사전심리가 내달 재개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애셔 전 선임자문관은 지난 2001년부터 2006년까지 미국 정부부처 관계자들이 북한 정권의 불법활동을 규제하기 위해 조직한 ‘불법활동 방지구상'(AI)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