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아 2명 납치시도 탈북민 출신 남성 체포”

북한이 15일 평양에서 외신 기자들과 외교관들을 불러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의 지시를 받아 북한 고아를 납치하려 한 탈북민을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AFP통신은 이날 평양발 보도를 통해 “자신을 고현철(53)이라 밝힌 남성이 해당 기자회견에 참석해 자신이 고아들을 납치해 한국으로 데려가려고 했다”고 말했다면서 “용서받을 수 없는 죄를 저질렀다”고 울먹였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고 씨는 “과거 밀수에 연루돼 북한 당국의 조사를 받은 후 2013년 1월에 탈북, 중국에서 1년간 머물다가 라오스와 태국을 거쳐 2014년 한국에 도착했다”면서 “한국 사회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직업을 찾지 못해 탈북민 단체를 찾아다녔다”고 이 자리에서 밝혔다.

특히 그는 “2015년 탈북자 단체에서 국정원 요원을 소개받았다”면서 “당시 국정원이 중국 단둥(丹東)에 가서 과거 밀수 당시 연락책들을 다시 만나 북한에서 ‘민감한 물건’을 빼오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지난 5월에는 북한에서 고아를 납치해오면 1인당 1만 달러씩 주겠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이에 5월 27일 고무보트를 타고 중국에서 북한으로 건너가 고아원에 있던 각각 8살과 9살 소녀를 납치하려다 몇 시간 만에 체포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들(국정원 관계자)이 나에게 집단 탈북한 (북한식당 종업원) 여성 12명을 아느냐며 그건 시작에 불과하다고 말했다”면서 “그래서 난 아동 납치를 시작했는데 쉽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이와 관련 정부는 고 씨의 체포 사실에 깊은 유감을 표하고 “우리 국민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이 고현철 씨를 비롯해 억류 중인 우리 국민들을 조속히 석방하고 우리 측에 지체 없이 송환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면서 “북한이 우리 국민들을 일방적으로 체포해 이를 기자회견 등 선전전에 이용하고 있는 행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고 씨의 구체적인 신상 정보는 물론, 북한 당국이 그에게 어떤 조치를 내릴 지에 관해선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통상 북한 당국은 북한 내에서 ‘반체제 활동’이라고 주장하는 활동을 한 외국인들에 대해서는 당사국과의 협의조차 없이 무기노동교화형 등 가혹한 처벌까지 내리고 있어, 고 씨에게 유사한 조치가 취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편 현재 북한에는 한국 국적 선교사 김정욱, 김국기, 최춘길 씨 등은 물론 한국계 캐나다인인 임현수 목사와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목사 그리고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등이 억류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