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계획경제 부문에 전력 집중 공급”

북한의 전력공업성이 최근 전력 생산량을 점검한 뒤 “국가계획에 따라 생산하는 공장 부문”에 전력을 우선 공급하고 “생산이 저조하거나 아예 중단된 공업 부문”에는 공급하지 말도록 지침을 내렸다고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이 25일 전했다.

이 단체의 온라인 소식지 ‘오늘의 북한소식’은 최근호(제267호)에서 이러한 ‘1월18일 방침’에 따라 각 도에선 ‘안면’으로 봐주는 일이 없도록 도(시.군)당, 보안서, 검찰소, 재판소 등 4개 기관이 “전기를 망탕(마구) 낭비하거나 규정을 어기고 사용하는 공장 책임자들, 특권으로 전기를 낭비하는 개인 세대들을 심문 재판할 수 있는 법적 특수 권한”을 갖고 교차검열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생산이 저조하거나 아예 중단된 공업 부문”은 주로 지방의 중소 기업소나 직장을 의미한다고 좋은벗들 관계자는 설명했다.

대북 라디오방송인 열린북한방송이 만드는 온라인 소식지 ‘열린북한통신’도 지난 2일 창간호에서 지난달 초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과 주요기관에 전기를 집중 공급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북한의 이러한 전력공급 지침은 부족한 전력 자원을 국가차원의 대규모 연합기업소나 군수공장 등 사회주의적 계획경제 부문에 선별중점 공급하고, 계획경제 범주 밖의 경제부문으로 자원이 분산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북한은 또 강원도 안변군과 평안북도 태천군, 함경남도 금야군 등에 수력발전소를 추가 건설키로 결정했다고 소식지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