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계순희, 2회전 탈락

북한의 유도 여왕 계순희(29)가 2008 베이징올림픽 금메달 도전에 실패했다.

계순희는 11일 베이징 과학기술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유도 여자 57㎏급 2회전에서 바버라 하렐(프랑스)에 절반패로 무릎을 꿇었다.

지도 1개씩을 받아 팽팽히 맞서던 계순희는 경기 종료 1분 여를 남기고 하렐에 절반을 뺏겼다. 계순희는 하렐의 이후 경기 결과에 따라 패자전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계순희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48㎏급 금메달을 따낸 뒤 2000년 시드니올림픽 52㎏급 동메달, 2004년 아테네에서는 57㎏급 은메달을 차지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