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계순희 어머니 “꿈만 같다”

북한 여자유도의 영웅 계순희의 어머니 손도숙(평양 만경대구역 선내동)씨는 딸의 세계유도선수권대회 3연패 위업 달성에 기쁨의 눈물을 쏟았다.

12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손씨는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기고한 ‘감사의 큰 절을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딸의 금메달 소식을 듣고 격정의 눈물을 얼마나 쏟았는지 모릅니다”라고 밝히면서 “정말 꿈만 같습니다”라고 기쁨을 전했다.

그는 이어 “우리 장군님(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뜻대로만 해 온 순희”라며 “그래서 이겼습니다. 승리의 금메달을 쟁취하는 그 보답의 길에서 절대로 넘어질 수 없었던 우리 순희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계순희가 10대에 접어들면서 유도를 시작할 때만 해도 부모인 자신 조차도 가능성을 반신반의했다며 유도계의 거목으로 성장한 데 대한 자랑스러움도 아울러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