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협자금 70억달러로 핵무기 제조”

미국 의회조사국(CRS)은 ‘북한이 남한에서 지원한 경제협력자금을 핵무기 개발에 전용했다’는 사실을 보고서를 통해 처음으로 공식화 했다고 한국경제가 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이 지난 30일 입수한 CRS의 ‘의회 한·미관계 현안 보고서’에 따르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인 1998~2008년 한국이 북한에 약 70억 달러의 경제협력을 제공했으며, 이 가운데 29억 달러는 현금으로 지원했다고 공식화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특히 “북한은 이 기간 중인 1999년 핵무기용 우라늄 농축기술을 해외에서 구입하기 시작해 2000~2001년에는 기술 조달을 가속화했다”며 “북한이 한국의 지원 자금을 핵무기 개발에 전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북한 핵개발에 전용된 자금의 출처는 남한이 금강산 관광사업과 개성공단 사업을 통해 지원한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그러면서 “현금 지급 업무 대부분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지시로 ‘노동당 39호실’이 담당했다”고 적었다. 39호실은 무기 수출에도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북한의 재외공관에서 ‘위대한 장군님에 대한 충성자금’ 명목으로 북한에 송금하는 외화도 함께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는 “북한이 (한국으로부터 받은) 현금을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미군 관계자들이 1999년부터 의심했다”며 “현대아산이 1999~2000년 공개·비공개적으로 10억 달러 이상의 현금을 북한에 제공했을 당시 북한은 고농축우라늄 프로그램용 부품과 재료를 해외에서 구입하는 데 외환 사용을 급속히 늘렸다”고 분석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해 12월 북한에 핵기술을 전수해준 것으로 알려진 파키스탄의 압둘 카디르 칸(73) 박사가 ‘북한이 2002년까지 3천기 또는 그 이상의 원심분리기를 이용해 소규모 우라늄을 농축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