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제활성화는 절실한 과제”

북한의 렴병호 김일성종합대학 교수는 경제활성화가 현재 가장 중요하고 절실한 과제라고 주장했다.

22일 북한 계간지 ’경제연구’ 최근호(2005년 겨울호)에 따르면 렴 교수는 “경제를 활성화해야 나라의 경제토대 축성과 인민생활 향상 문제를 풀 수 있으며 미 제국주의자들의 그 어떤 봉쇄책동도 분쇄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렴 교수는 “경제를 활성화하고 생산을 늘리기 위한 중요한 방도는 원료.연료.동력생산을 늘리고 효과적으로 이용, 절약함으로써 이에 대한 수요를 원만히 보장하는 것”이라며 ’인민경제의 개건현대화’ 방안을 소개했다.

그는 우선 “과학기술의 시대, 정보산업시대의 과학기술 발전의 중요 특징은 지난날에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비약적인 속도로 과학기술이 발전, 경제와 더욱 밀착되고 있는 것”이라면서 “과학기술에 기초해 인민경제의 개건현대화를 다그치는 것은 더는 미룰 수 없는 절박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제품의 질을 높이고 원가를 낮추는 문제 역시 최첨단 과학기술에 기초한 인민경제의 개건현대화를 떠나서 생각할 수 없다”며 “최신 과학기술에 기초한 생산설비일수록 제품의 질을 보장하고 원가를 낮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개건현대화 대상과 우선순위를 명백히 정할 것 ▲금속.화학공업 등 기간공업과 경공업.건재공업 현대화 ▲생산부문에 대한 과감한 투자 ▲과학자와 기술자의 창의력 계발 등을 강조했다.

렴 교수는 마지막으로 “대외 과학기술 교류를 활발히 벌여 다른 나라의 선진 과학기술을 적극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과학기술 교류 활성화를 제안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