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제력없으면 정치·군사강국 지속 안돼”

북한의 정치.법률분야 계간지 ’정치법률연구’는 “강력한 국가경제력을 갖지 못하고는 정치사상강국, 군사강국의 위력도 계속 강화할 수 없다”며 경제력에 바탕한 “강성대국 건설”을 강조했다.

14일 입수된 이 전문지(2007년 제1호)는 박경숙 부교수의 논문에서 “나라가 정치사상강국, 군사강국의 지위에 있다 하더라도 경제강국의 지위에 올라서지 못했다면 강성대국의 면모를 전면적으로 갖췄다고 말할 수 없다”면서 “강한 국가경제력은 자주적이고 번영하는 국가, 강성대국의 필수불가결의 중요한 징표”라고 주장했다.

논문은 “이미 정치사상강국, 군사강국의 지위에 올라선 조건에서 강력한 국가경제력을 소유하게 된다면 강성대국의 지위에 당당하게 올라서게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논문은 특히 “정치사상 사업을 앞세우는 것이 결정적 의의를 가진다고 하여 경제건설을 차요시해서는(뒷전으로 미뤄서는) 정치사상 강국의 지위도 담보할 수 없다”며 “사람들의 사상의식은 객관적인 물질적 조건의 영향을 받는 만큼, 유족하고 풍족한 물질생활 조건은 인민대중으로 하여금 사회주의 사상을 더욱 확고한 신념으로 간직하고 변함없이 지켜나갈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논문은 “제국주의의 경제적 침투를 막는 길은 바로 경제력 강화에 있다”면서 “남보다 힘이 약하면 자연히 남을 쳐다보고 남에게 의존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논문은 그러나 “나라의 경제형편이 어렵다고 정치사상 사업을 뒷자리에 밀어놓고 경제문제를 푸는 데만 치중한다면 불필코(기필코) 비사회주의적 요소가 발붙이고 자라나게 되며 제국주의의 사상문화적 침투에 문을 열어주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고 경계했다.

논문은 “군사력 강화에서 사상이 선차이고 첫째이지만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이 경제력”이라며 “경제는 국방공업을 물질적으로 담보한다. 국방력을 강화하는 데 요구되는 원료와 자재들이 바로 튼튼한 경제 토대에 의거해 생산, 보장된다”고 ’경제 기반’의 중요성을 역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