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제난에 `중국 의존’ 강화

북한이 남북관계 경색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등으로 식량난 등 경제난이 가중되자 중국 의존도가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의 올해 상반기 식량 생산량은 전년 동기보다 4.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은 식량난으로 평양 이외의 지역에서는 식량 배급 체계가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고 있다고 대북 소식통은 전했다.


북한은 특히 시장통제와 외화사용 금지 조치의 완화, 가격통제와 사재기 단속, 중국 등으로부터의 식량도입 등으로 화폐개혁 부작용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장 쌀값은 1㎏당 3월 1천원대에서 6월에는 400~500원으로, 환율은 1달러당 3월 2천원대에서 700~800원대로 다소 안정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경제난이 가중되면서 중국과의 경제협력 강화를 통해 활로를 모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1~5월 북 중간 무역은 9억8천만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8.1% 증가했고, 같은 기간 북한의 대중 식량도입도 11만t으로 41%나 증가했다.


`경제기술협조에 관한 협정’ 체결, `신 압록강 대교 건설’, 중국 지린성의 `북 나진항 10년 이용권 확보’, 중국의 `대북 단체관광’ 합의 등 북 중간 경제협력도 강화되고 있다.


북한은 특히 2012년 강성대국 건설과 관련, 평양시 현대화 사업, 주요 공장.기업소 현대화, SOC건설 등 주요 국책사업 재원조달을 위해 대풍국제투자그룹 등을 통한 외자 유치에 나서고 있지만, 대북투자의 위험, 낙후된 인프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등이 한계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2012년 강성대국을 위해 올해 하반기에도 경제 안정화를 꾀하는 한편, 김정은으로의 후계구도 구축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이 9월 당 대표자회를 김정은으로의 후계체제 구축과 관련한 정통성 확보를 위한 절차로 보는 시각이 많다.


대북 소식통은 “북한은 9월에 개최될 당 대표자회를 통해 당 조직을 정비, 전통적인 당 국가 체제로 복원될 가능성이 높다”며 “비사회주의적 요소 차단, 주민 사상통제 등 내부 단속도 지속해 후계구도 구축과 체제 안정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