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제규모 대비 국방비 지출 세계1위”

전 세계에서 경제규모 대비 국방비를 가장 많이 지출한 곳이 북한이라는 미국 국무부 보고서가 발표됐다.

22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발표한 ‘2016 세계 군비지출 및 무기거래 보고서’에 따르면 ‘구매력평가(PPP) 기준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방비 지출’ 비율에서 북한은 23.3%로 1위에 올랐다. 이 보고서는 북한의 ‘구매력평가(PPP) 기준 국내총생산(GDP)’ 추정의 출처로 ‘한국은행의 북한GDP 연(年)추정치’를 활용했다고 밝혔다.

2004년부터 2014년까지 11년간 연 평균값을 비교한 이 보고서에서 북한의 GDP 대비 국방비 지출 비율은 두드러졌다. 2위는 오만으로, 11.4%였다. 수치상으로 봤을 때 자국의 전체 경제활동 가운데 4분의 1에 가까운 규모를 핵 개발을 포함 민생과 무관한 군비 확장에 치중했다고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한국(2.6%)은 47위였고, 주요 국가 가운데 미국(4.3%)은 15위, 러시아(3.8%) 20위, 영국(2.3%)은 53위, 중국(2.0%)은 68위, 일본(1.0%)은 136위였다.

다만 국방비 자체만을 놓고 봤을 때 한국은 11년간 연평균 301억 달러(35조 2170억 원)로 35억 달러(4조 950억 원)인 북한과 비교해 약 8.5배 많았다.

한편 북한은 노동가능인구 대비 군인 비율에서도 11년 평균 7.9%를 기록하며 에리트레아(8.1%)의 뒤를 이어 전 세계에서 2위에 올랐다. 한국은 2.7%로 15위를 차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