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제관리 방법서 ‘사회주의적 소유’ 강조

북한은 22일 경제 관련 지도·관리 방법을 조건과 환경이 달라지는 데 따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도 철저한 사회주의적 소유를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우리식 경제관리 방법의 확립에서 나서는 기본 요구’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사회주의 경제건설은 끊임없이 발전하는 조건과 환경 속에서 진행되게 된다”면서 “따라서 사회주의경제를 지도 관리하는 방법은 고정불변할 수 없으며 조건과 환경이 달라지는 데 맞게 끊임없이 개선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현 시기 우리식의 경제관리 방법을 확립해나가는 데서 기본은 사회주의 원칙을 확고히 견지하는 것”이라며 “이는 생산수단에 대한 사회주의적 소유를 옹호고수하고 집단주의 원칙을 철저히 구현한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사회주의원칙은 사회주의경제관리의 생명선”이라면서 “경제지도와 관리에서 사회주의원칙을 고수하지 못하면 사회주의경제의 우월성을 발양시킬 수 없고 경제전반을 계획적으로, 균형적으로 발전시킬 수도 없다”고 강변했다.


신문은 또 생산자들의 이익을 최대로 보장해야 된다면서 “생산과 관리의 전 과정이 일꾼들과 근로자들에게 집단주의정신을 키워주고 대중의 정신력과 창조력을 발양시켜 모두가 주인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가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경제사업에서 실리를 철저히 보장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한 문제로 나선다”면서 “실리를 따지지 않으면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식으로 모든 부문, 모든 단위 나아가서 국가가 커다란 인적, 물적 손실을 입게 되고 경제적 혼란을 초래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관리 방법은 과학기술과 생산, 경영관리를 결합하고 과학기술의 힘으로 경제를 발전시켜나가는 혁신적인 관리방법으로 되어야 한다”면서 과학기술의 발전과 활용, 생산과 관리의 과학화·현대화를 강조했다.


한편 신문은 ‘3월5일청년광산’과 ‘천지윤활유공장’을 언급, “적지 않은 공장 기업소들에서 자체의 물질, 기술적 토대를 튼튼히 갖추고 기업 관리를 잘 짜고 들어 커다란 생산적 앙양을 이룩하고 있는 현실은 우리식 경제관리방법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뚜렷이 실증해주고 있다”고 자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