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유 한-러 전력계통연계 공동연구

북한을 통과하는 파이프라인으로 러시아산 가스를 국내로 반입하는 방안에 이어 북한지역을 경유해 한국과 러시아간 전력계통을 연계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한국전력은 19일 서울 성북동 삼청각에서 러시아 전력회사인 인터 라오 UES와 한-러 전력계통 연계 타당성 공동연구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쌍수 한전 사장과 예프게니 도드 인터 라오 UES 사장이 서명한 MOU는 그간 정부 차원에서 진행되던 한.러 에너지 협력사업의 하나다.

전력계통이 연결되면 전력수요가 급증할 경우 오랜 시간이 걸리는 발전소 건설 대신 국가간 전력 거래를 통해 문제를 해소하는 등 효율적 전력이용이 가능하다.

양측은 앞으로 최대 3년간 전력계통 연계의 기술성 및 전력 교류에 따른 경제성 등을 함께 검토한 뒤 사업추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전 측은 “국가간 전력계통 연계는 각국의 경제적 이익추구와 전력공급 신뢰도 향상을 위해 오래전부터 유럽,북미지역에서 시행돼왔다”며 “이번 연구에서는 신기술인 초고압 직류연계(HVDC)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