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수로, 저농축우라늄 생산 빠르게 추진”

북한은 30일 시험용 경수로 건설과 이에 필요한 저농축 우라늄 생산이 빠르게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자립적 민족경제의 튼튼한 토대와 최첨단을 향해 발전하는 과학기술에 의거해 시험용 경수로 건설과 그 연료 보장을 위한 저농축 우라늄 생산이 빠른 속도로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우라늄 농축 중단 등 한미가 요구하는 비핵화 사전조치를 거부하는 동시에 ‘평화적 핵 에너지 사용권리’ 입장을 재확인한 조치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조건 없는 6자회담 재개 입장도 확인했다. 대변인은 “모든 당사국들이 9·19공동성명에서 공약한 의무를 동시행동원칙에 따라 성실하게 이행할 때만 조선반도 비핵화의 전망이 열릴 수 있다”며 “우리는 전제조건 없이 6자회담을 재개하고 동시행동 원칙에 따라 9·19공동성명을 단계별로 이행해 나갈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자기 할 바는 하지 않고 남에게 일방적인 요구를 강박하려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고 말하며, 한미의 6자회담 재개 사전조치 요구에 대한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한미는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사전조치로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의 중단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복귀 ▲대량살상무기(WMD) 실험 모라토리엄 선언 등을 제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웬디 셔먼 미 국무부 정무차관은 최근 방한해 “6자회담이 재개되려면 UEP 중단을 포함한 비핵화 사전조치들을 이행해야 한다”면서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따라서 이번 북한 외무성 성명은 기존의 ‘전략적 인내’ 입장에서 변화를 보이지 않는 미 행정부에 대한 압박의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북한이 금주 중 조엘 위트 미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 연구원 등 한반도 전문가 5~6명의 방북을 허용한 것도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를 통해 원심분리기 2천기를 갖춘 우라늄농축시설을 공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