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사지 ‘林農 복합경영기술’ 도입

북한이 경사지의 효율적인 이용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북한은 농경지 확충을 위해 1970년대 중반부터 ’전국토 다락밭 건설 정책’을 추진한 결과 산림 황폐화는 물론 비가 내릴 때 토사가 씻겨 내려가 강바닥이 높아지고 경작지가 유실되는 등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 판은 18일 “조선에서 토지 퇴화를 방지하기 위한 사업들이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그 일환으로 경사지를 합리적으로 이용하기 위한 실질적 대책들이 강구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신보는 북한 국토의 80%가 산지이며 국토 전반이 비탈지로 되어 있다며 “이런 조건에서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경사지 관리는 인민생활 향상과 식량안전, 사회경제의 지속적 발전을 보장하는 데서 중요한 문제로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북한의 경사지에 대한 합리적인 토지이용 방안은 “지방 인민생활을 향상시키면서 환경생태보호도 다 같이 보장하는 원칙”에서 추진되고 있다며 “경사지 관리에서 토양침식을 막기 위한 림농(林農) 복합경영기술을 적극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임농 복합경영 기술이란 “동일한 토지구획 안에서 농작물 생산과 입업, 목축업 생산을 동시에 또는 교대로 추진함으로써 생산성을 높이는 지속적 토지관리체계”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북한 내각 국토환경보호성 김광주(64) 대외협조실장은 “현재 이 기술은 전국적으로 적용 범위가 점차 확대 추세”라며 “실행초기 황해북도 수안군 읍협동농장의 3개 작업반이 시범단위였던 것이 곧 12개 작업반으로 확산되었고 그후 평안북도 향산.박천군, 황해북도 강령군 읍지역 등으로 일반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유엔사막화방지기구(UNCCD) 회원국인 북한이 이 사업을 “국제적인 발전 추세에 맞게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국토환경보호성은 2005년 도서 ’치산치수와 경사지 관리’를 펴냈으며 이에 앞서 2004년 8월 말부터 9월 초까지 북한의 묘목장 책임자와 피현임업대학 교수가 포함된 연수단이 중국을 방문, 경사지 토양관리 등에 대해 학습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