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비정 한때 NLL 침범…”경고통신에 퇴각”

북한 경비정 1척이 25일 오전 백령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한때 침범했다가 북상했다.


군 관계자는 25일 “오늘 오전 11시경 북한 경비정 1척이 NLL을 침범해 조업 중이던 중국 어선을 단속하는 과정에서 백령도 동방 NLL을 최대 0.2노티컬마일(0.36㎞) 침범했다가 우리 군의 경고통신을 받고 11시7분경 NLL을 넘어 북상했다”고 밝혔다.


현재 인근 해상에서는 중국 어선 70여 척이 조업 중이며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없는 것으로 우리 군은 보고 있다.


중국 어선들은 북한 당국에 일정액을 내고 서해에서 조업해 왔다. 이날 북한 경비정은 정식으로 조업하는 것이 아닌 불법 중국 어선들을 단속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 군도 중국 어선을 단속하는 과정 중 실수로 NLL을 침범했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한편, 우리 군은 북한이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NLL을 두고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