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비정, 서해 NLL 침범…경고사격 받고 퇴각

북한 경비정 1척이 8일 오전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왔다 우리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퇴각했다.

우리 군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이어 국지적 도발에도 나설 수 있다고 보고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8일 오전 6시55분경 서해 소청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 경비정 1척이 우리 군의 경고통신에도 불구하고 북방한계선을 침범했다.

북한 경비정은 우리 해군의 수차례 경고통신에도 NLL을 넘어왔으며 해군이 76㎜ 함포 5발로 경고사격을 하자 NLL 침범 20분 만인 7시 15분께 NLL 이북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은 NLL 인근에 대한 감시를 강화한 가운데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군은 전날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측 군사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