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고 외면시 군사충돌 나올 수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1일 북한의 경고를 남한 정부가 무시하면 군사적 충돌과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화근은 제때에 제거해 버려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지난달 30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성명에 대해 “남북관계가 더 이상 수습할 방법도, 바로잡을 희망도 없게 된 엄중한 사태에 대처한 당연한 조치”라고 평가하며 “이명박 정부는 남북관계가 험악한 지경에 처하게 된 책임이 있으며 대가를 톡톡히 치러야 한다”고 말했다.

매체는 “우리는 우리의 존엄을 훼손하고 무분별한 반공화국 대결의 길로 계속 나간다면 남북관계 전면 차단을 포함한 중대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는데 대해 한두 번만 경고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남측 정부는 ‘상투적 협박’이니 ‘버티기 전략’이니 뭐니 하며 우리의 경고를 외면하고 오히려 반공화국 대결과 북침전쟁 도발소동을 벌여놓는 것으로 대답해 나섰다”고 비난했다.

이어 “정전상태에 있는 우리나라에서 대결은 곧 긴장격화이고 그것은 막을 수도, 피할 수도 없는 군사적 충돌,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우리의 준엄한 경고를 외면하고 반공화국 대결책동에 계속 매달린다면 그것이 종국적 파멸로 이어지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도 31일 “만약 남조선 보수 당국이 사태의 심각성을 직시하지 못한 채 어지간한 상황인식에 기초하여 행동한다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신문은 또 “‘전면대결태세 진입’을 천명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성명(1월 17일)에 이어 조국통일운동의 상설기관이 성명형식으로 북남합의의 무효화를 정식 선포한 것은 여론 환기를 위한 홍보전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이명박 대통령은 조평통의 성명에 대해 “북한이 조평통 등을 통해 강경 발언을 했지만, 새삼스러운 것이 아니고 과거에도 비슷한 경우가 있었다”면서 남북관계에 대해 “초기에 시간이 걸리더라도 정당하게 출발해 결과가 좋은 게 좋다”고 말했다.

조평통의 ‘정치군사적 합의 및 NLL합의 무효화 선언’에 대해 대북 전문가들은 북한이 각종 대내외 매체들을 동원해 대남 비난공세를 강화한 이후 종국에는 군사적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