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검증의정서 ‘의견 제시’..국면 반전

북한은 검증의정서 채택 문제로 사실상 결렬위기에 몰린 북핵 6자수석대표회담과 관련, 11일 오전중 자신들의 입장을 담은 ‘의견문’을 중국에 전달했으며 이에 따라 6개국은 이번 회담의 성과를 정리한 합의문서 문안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 진행상황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11일 “북한측이 오늘 오전 중국측에 ‘좀 더 논의해보자’는 연락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는 평양의 훈령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중국측에 제시한 의견문에서 ▲시료채취를 포함한 검증의정서에 대해 논의할 의지가 있으며 ▲경제에너지 제공과 검증의정서를 연계한 측에서 지혜를 발휘해달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중국은 검증의정서 초안을 수정한 문안과 경제에너지-불능화 완료 계획,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구축 계획 등이 담긴 총괄 합의문을 놓고 참가국들과 문안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북한이 제시한 의견에 동의하느냐 여부와 문안 조율의 결과가 이번 회담의 결과를 좌우할 것”이라고 말했다.

참가국간 의견이 조율되면 사실상 시료채취를 허용하는 검증의정서 문안이 포함된 합의문 채택이 가능해질 전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