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건설 돌격대’ 43만명 ‘정규군’ 체제로 개편”

북한 당국이 대규모 국가 건설 등을 위해 일시적으로 동원하던 ‘돌격대’ 조직을 정규군 체제로 개편해 일반 노동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고 RFA가 25일 보도했다.


방송은 함경북도 소식통을 인용해 “평양시 돌격대와 618(당사상 선전일꾼 돌격대)와 같은 국가건설 돌격대 뿐 아니라 어랑천 발전소와 같은 지방 돌격대도 모두 정규군 체제로 개편했다”며 “모든 돌격대원들에게 군복을 주고 등급에 따라 견장(계급장)도 달게 된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지난달 초 후계자 김정은이 부위원장으로 있는 당 중앙군사위원회 명의로 이같은 지시가 하달됐다고 밝혔다.


돌격대는 북한 당국이 국가나 지방의 주요건설 공사를 위해 공장, 기업소들에서 강제로 차출하는 인원들로 현재 국가단위와 지방 건설 돌격대까지 합쳐 모두 43만명 정도의 규모로 추산된다고 RFA는 설명했다.

양강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돌격대원들이 2011년부터는 한달에 4일씩 각종 군사훈련을 받게 됐으며 유사시 무장이 가능하도록 돌격대 중앙지휘본부에 무기와 탄약을 보관하는 창고를 건설하고 무장한 대원을 배치해야 한다는 규정이 생겼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공장·기업소에서 임의로 교대하던 돌격대를 4년간 복무제로 개편하고 체계도 중대, 소대, 분대 단위로 인민군과 똑같이 만들어놨다”며 “돌격대의 임무는 유사시 정규전에 참가하는 것과 함께 적 특공대를 소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돌격대를 모두 정규군 체제로 개편한다는 지시문이 전달되면서 돌격대원의 작업장 이탈이 이어지고 있다”며 “도망친 돌격대원들을 무조건 현장에 복귀시키라는 중앙당 지시문이 각 공장·기업소 초급당위원회와 시·군 보안서들에 내려왔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특히 당국의 이같은 방침에 “(주민들 사이에) ‘김정은이 기어이 전쟁을 하겠다는 것이냐’는 불안한 반응이 퍼지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