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천교화소, 南드라마 관련 수감자 1200명”

평안남도 개천교화소(남한의 교도소)에 남한 영화나 드라마를 보다가 수감된 북한 주민이 1,200여명이나 된다고 탈북자학술단체인 NK지식인연대가 6일 전했다.


이 단체는 이날 개천교화소 관계자의 말을 인용, “교화소 수감자 3000명 가운데 1,200명이 넘는 인원이 한국 영화, 드라마 등의 CD를 본 이유로 수감돼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교화소가 생긴 이래 한국 영화 등으로 인한 수감자가 1000명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라며 “올해 1월 30일 조직된 130상무의 집중단속으로 하루에도 몇 십 명씩 들어오기 때문에 교화소 수용인원이 초과될 지경”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들은 보통 2~5년 복역 중에 있으며 ‘정신개조’ 미명아래 일반 경제사범들에 비해 혹독한 노동을 강요당하고 사면에서도 제외된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평양과 평안남북도, 황해도와 함경남북도 일부지역에 한국의 지상파 방송이 수신되면서 많은 북한 주민들이 안방에서 한국TV를 몰래 시청하고 있다. 특히 위성 텔레비전을 통해 방영되는 한국 드라마 등은 다음날 CD로 복사돼 내부에 유통될 만큼 전파속도도 빠르다.


이에 따라 북한 당국은 체제 불안을 느끼고 오래전부터 한국문화를 막기 위해 영화나 드라마, 음악 등 CD 시청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고 있으며 ‘한국물품’에 대한 검열·통제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소식통은 “한국문화가 북한의 엘리트계층에까지 확산되고 있어 아무리 단속을 강화해도 막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하고, 더불어 “현재 개천교화소에는 중국에서 북송된 수백 명의 탈북자들이 수감되어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