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 26.9도, 기상관측 후 당일 최고”

북한의 조선중앙TV는 16일 “오늘 낮 최고기온은 신의주 26.5도, 해주 25.6도, 개성 26.9도”였다며 “당일 최고기온으로써는 기상관측이래 가장 높았다”고 보도했다.

또 평양의 낮 최고기온은 24도로 평년보다 7도 높았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 방송은 “내일 우리나라는 서해 남부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기온이 제일 높은 지방은 수풍지방으로서 27도 정도로 예견된다”고 밝혔다.

반면 백두산 지역은 17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도 정도에 이를 것으로 이 방송은 예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