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 실무접촉 결렬 위기는 南탓”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는 최근호(5.23)에서 개성공단의 “제도적인 특혜조치들을 전면 재검토, 재협상”하기 위한 실무접촉이 ’결렬의 위기’에 직면한 것은 남측 보수당국의 “불성실한 태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24일 북한의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신문은 ’대결분자들의 비열한 여론 날조행위’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측이 “현 북남관계와 남측기업들의 형편을 고려해 현정세와는 무관하게 별도로 재협상의 기회를 남측에 제공”했으나 남측이 북한에 억류중인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 문제를 실무접촉의 전제조건으로 삼는 등 ’의제밖의 문제’로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해 왔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남측의 유씨 문제 제기는 개성공단 사업 자체를 파탄시키려는 이명박 정부의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도발행위”라며 “개성공업지구문제를 대화와 합의를 통해 풀어나갈수 없게 만든 장본인은 남조선보수당국”로 이들이 “아무리 오그랑수(속임수)를 써도 개성공업지구 계약 개정을 위한 실무접촉을 무산시키고 사태를 더욱 악화시킨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개성공단의 법규 등을 일방적으로 무효화한 북측의 조치에 대해 한나라당을 비롯한 남측 보수세력이 “협박이요, 억지요 하며 사태의 본질을 왜곡하고 반공화국 대결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이것은 6.15를 전면부정하는 대결분자들의 비렬한 여론날조 행위이고 개성공업지구를 북남대결장으로 만들어 완전히 폐쇄해버리려는 검은 속셈”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