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평양 유적 정비

북한은 최근 시범관광을 진행 중인 개성과 평양시 유적에 대한 정비를 실시하고 있다고 북한 관계자가 29일 밝혔다.

독고정철 문화보존지도국 유적처장은 이날 조선중앙방송에 출연, “황해북도 개성시 인민위원회와 개성시 문화유적관리소 종업원들은 왕건왕릉, 공민왕릉, 성균관, 개성 남대문, 관음사를 비롯한 시안의 역사문화유적을 집중적으로 보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문화보존지도국 전문가들이 각 도(道)의 문화유적관리소에 내려가 유적과 유물 보존을 위한 대책을 세우고 추진해 나가고 있다며 평양시 문화유적관리소의 경우 을밀대와 보통문, 대동문 등의 시내 유적을 정비, 원상대로 보존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함경남도 문화유적관리소는 량천사(고원군)의 대웅전 등의 보수를 끝내고 단청작업을 하고 있으며, 안불사(금야군)도 단청작업을 했다고 그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