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개성직원 처리’ 맞춰 강력 대처’”

통일부는 3일 북한이 개성공단내 현대아산 직원 유 모씨를 조사하고 있는 것과 관련 “경고, 범칙금 부과 및 추방 이외의 조치를 할 경우 강력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 보고자료를 통해 “일단 북한측이 조사경과 등 추이를 지켜보면서 대처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통일부는 이어 “(북측에) 신속한 조사종결 및 신병인도를 요구했다”며 “우리측 인원의 신변안전을 위한 제도적 보완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통일부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움직임과 관련, “로켓발사 전후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방북, 체류인원 관리 및 안전확보 조치를 취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북한이 최근 내렸던 개성공단 통행차단 조치와 관련, “국민의 신변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장거리 로켓 발사 등에 따라 있을 수 있는 모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또 “입주기업들의 보호를 위해 보험제도의 보완, 발전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