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지역 연탄지원 연기 요청

북한 개성지역 주민의 겨울나기를 위해 연탄 540만장을 지원하려던 계획이 북측의 요청에 따라 제동이 걸렸다.

북측은 최근 한국토지공사와의 협의과정에서 내부 수송계획 미비 등을 이유로 들면서 연탄 지원을 올 연말로 미뤄줄 것을 요청해 왔으며 정부측과의 협의에서도 이같은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토공은 각각 연탄 1만t씩, 총 540만장을 북측에 지원할 계획이었다.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관계자는 12일 “그동안 연탄 지원을 요청하던 북측이 왜 갑자기 태도를 바꾸었는지 불분명하다”며 “일단 연탄 수송 등에 대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북측의 설명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북측은 11일부터 이틀간 개성에서 가질 예정이던 통신공급합의서 후속조치 협의도 당분간 연기해 줄 것을 요청했다.

남북 양측의 통신공급 사업자는 이번 협의를 통해 통신선 연결공사와 1분당 통화요금 등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었으나 북측은 협의 준비가 덜 됐다는 이유로 협의를 연기했다.

앞서 10일에는 ‘YMCA 그린닥터스’의 개성공단 병원 개원식 참가자들에 대한 초청장을 보내오지 않아 행사가 무산됐으며 사업자측은 2주뒤 행사를 다시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 당국자는 “그동안 사업 부진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던 북측이 갑작스레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이유가 불분명하다”며 “북한 내부적인 의사결정 구조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전력공급을 위한 전신주 공사 등은 차질없이 이뤄지고 있고 공장을 가동한 입주기업의 생산도 종전처럼 계속되고 있다”며 “차질이 장기화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