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통행 이틀째 전면 허용

개성공단 통행에 대한 제한·차단 조치를 반복했던 북한이 18일 이틀째 개성공단 관계자들의 출·입경을 전면 허용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우리 측에 이날 예정된 경의선 육로통행(방북 및 귀환) 계획에 대한 동의를 통보해왔다.

북측은 전날 우리가 통보한 방북 예정자 740명 중 서류 미비자 1명을 제외한 739명과 귀환 예정자 485명 전원에 대해 이날 동의를 표해왔다. 이에 따라 오전 9,10,11시 방북과 오후 3, 4,5시 귀환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게 됐다.

이에 따라 ‘키 리졸브’ 한미합동훈련 개시일인 지난 9일부터 시작된 북한의 개성공단 통행 제한·차단 조치와 그에 따른 개성공단 운행 차질은 일단 소강상태에 접어들게 됐다.

다만 북한이 ‘키 리졸브’훈련을 이유로 여전히 군통신선을 차단하고 있고, 비정상적인 북한의 예측 불가능한 행동에 따라 아직 안심하기 이르다는 것이 중론이다.

실제 통행 제한·차단 조치가 ‘키 리졸브’훈련 기간에만 국한한 것인지 아니면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과 미국과의 대화촉구를 위한 것’인지에 대한 북한의 의도가 불분명하기 때문이다.

현인택 통일부장관도 이날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20일 키리졸브 훈련 이후에도 이런 사태가 반복된다면 정부는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북한은 지난 9일부터 차단→10일 허용→13일 재차단→16일 귀환만 허용→17일 전면 허용 등 개성공단 통행과 관련한 일방적인 행보를 이어왔다.

소셜공유